전심을 다한 예배, 전심을 다한 헌신

나는 주님의 작은 일부만을 사고 싶습니다.
내 영혼을 깨뜨리지 않을 정도만,
수면에 방해 받지 않을 만큼만,
내 인생이 사로잡히지 않을 만큼만,
따뜻한 우유 한 잔 만큼이면 됩니다.
내 죄책감을 조금 누그러뜨릴 만큼이면 되니까요.

나는 3달러어치만 하나님을 사고 싶습니다.
호주머니에 넣을 만큼의 사랑이면 충분합니다.
흑인을 사랑하도록 만들 정도로,
혹은 이민자들과 사탕무우를 주우러
다니게 할 정도라면 곤란합니다.
내 마음을 바꾸지 않아도 될 정도만,
시간이 날 때 교회에 가고 싶은 마음이 들 정도만,
햇볕을 받으며 낮잠을 즐길 수 있을 정도면 됩니다.

나는 변화가 아니라 황홀경을 원합니다.
거듭나지 않고, 그냥 모태에서 온기를 즐기며 지내고 싶습니다.
나는 영원의 2킬로만 사서 종이 봉지에 담아들고 싶습니다.
그 이상을 사야 한다면, 무르고 돈을 되돌려 받겠습니다.

나는 3달러어치만 하나님을 사고 싶습니다, 꼭.
그 중 일부는 궂은 날을 위해 숨겨 두렵니다.
사람들이 알아차릴 정도로 내 안에 심한 변화가 일어나지 않도록,
어떤 책임도 느끼지 않을 만큼만,
사람들이 나를 보고 괜찮은 사람이라고 여길 정도만.
이렇게 3달러어치만 하나님을 살 수는 없을까요? 꼭이요.

위의 글은 윌버 리스(Wilbur Rees)가 쓴 시입니다. 이것을 읽으면서 무엇을 느끼셨나요? 혹 자신의 속마음을 들킨듯한 당혹감은 없었는지요? 오늘날 많은 그리스도인들이 계란의 반숙처럼 설익은 모습으로 사는 것을 봅니다. 그러나 이런 적당주의적 신앙으로는 바른 열매를 맺을 수 없습니다. 하나님은 그런 삶을 통해 일하지 않으시기 때문입니다.
성탄이 다가옵니다. 전심을 다한 예배, 전심을 다한 기도와 헌신이 어느 때 보다 절실합니다. 목숨까지 주신 그 분의 사랑에 부끄럽지 않는 한 주간을 보내시기 바랍니다. 샬롬!

Archives

Categ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