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직 기도에만 집중할 때 입니다

오직 기도에만 집중할 때 입니다

1969년 8월 15일 뉴욕주의 우드스탁(Woodstock)에서 록 페스티벌이 열렸습니다. 40만명의 젊은이들이 3일간 술/마약/섹스를 즐기며 퇴폐적인 시간을 보냈습니다. 미국의 암흑과 타락을 보는 듯 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미국을 내버려두지 않으셨습니다. 그 다음 해인 1970년 2월 3일 켄터키에 있는 에즈베리(Asbury)대학에서 월요 채플이 모였습니다. 여느 때와 같이 1000여명의 교수와 학생들이 모여 예배를 드렸는데, 설교 후 한 남학생이 강단으로 나왔습니다. 그리고 자신의 죄를 자백하며 울기 시작했습니다. “나를 용서하십시오, 이 땅을 용서하십시오, 미국이 다시 일어서게 하십시오.” 울부 짖으며 기도하는 순간 성령님께서 회중 가운데 임재하셔서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

순식간에 온 채플이 눈물과 통곡의 도가니가 되었습니다. 그러자 또 다른 학생이 앞으로 나와 자복했고, 또 다른 학생이 나와 자복하며, 그 행렬이 멈추지 않았습니다. 당시 채플의 열기가 얼마나 뜨거웠는지 감히 외부인이 문을 열지 못할 정도였다고 합니다. 채플 후에도 학생들은 돌아가지 않았습니다. 그 자리에 엎드려 계속 기도했습니다.

할 수 없이 학교 당국에서는 휴강을 선언했고, 그 후 185시간을 쉬지 않고 기도가 계속되었습니다. 이것은 강요에 의한 모임도 아니었고 일정을 따라 열린 집회도 아니었습니다. 성령께서 기도 중에 일으킨 불길이었습니다. 더구나 이 불길은 여기서 멈추지 않고 다른 대학 캠퍼스로 번져 갔습니다. 휘튼, 하워드 패인, 등 130개 대학에 부흥의 불이 일어났습니다. 이것이 그 유명한 에즈베리 부흥운동입니다.

오늘 우리의 가슴에도 이 불길이 필요합니다. 그래야 모든 침체를 뚫고 새 비전을 향해 비상할 수 있습니다. 그래야 교회 살아나고 하나님 나라가 부흥케 됩니다. 이것이 New Break Through입니다.

하나님은 지금도 일하고 계십니다. 막힌 담을 허물고 새 부흥의 물꼬를 터길 원하십니다. 이번 중보기도 축제가 그 부흥의 물꼬를 터는 현장이 되길 기도합니다. 오늘 오후 1:30, 이곳에서 모든 성도님들을 꼭 뵙겠습니다. 샬롬!

Archives

Categ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