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요한 침묵의 소리

요즈음 트럼프 대통령이 즉흥적으로 보내는 트윗이 많은 사람들의 우려를 자아내고 있습니다북핵을 다루는 것도 그렇고, 샬롯츠빌에서 일어난 폭력 사태를 다루는 것도 그렇고, 일국의 대통령으로써는 너무 경망 스럽다는 평가를 듣고 있습니다물론, 자신의 생각을 밝히는 것은 중요합니다그러나 때로는 침묵하는 것이 오히려 아름다을 때가 있습니다.

 

16세기 영성가 사람인 마이클 몰리노스는 삶을 아름답게 만들려면 가지 침묵이 필요하다고 했습니다 첫째가 말의 침묵입니다이것은 불필요한 상처를 막아 줍니다생각없이 내뱉은 한마디가 비수처럼 상대방의 가슴을 찌른 적이 얼마나 많았습니까부부관계, 자녀와의 관계, 혹은 성도간의 관계를 깨뜨리는 주범이 바로 이것입니다섣부른 외침보다 신중한 침묵이 오히려 하나님의 선을 이룰 때가 많습니다.

 

둘째로, 욕망의 침묵입니다마음의 욕심을 잠재우는 것을 뜻합니다솔직히 우리의 마음을 두드리는 유혹의 소리들이 너무 많지 않습니까탐욕과 정욕이 마음을 붙들고 있기 때문입니다그러나 성령의 능력으로 모든 속성을 잠재울 비로소 고요함과 평화를 누릴 있습니다.

 

셋째로, 생각의 침묵입니다.   이것은 내면에 있는 모든 생각을 비워내는 것을 뜻합니다자신의 , 자신의 주장을 내려놓고 오직 한분 그리스도에게 집중하는 것입니다그때 주님으로 가득차게 되고, 비로소 하나님의 음성이 들려오기 시작합니다이것이 우리 삶을 변화시키는 원동력입니다.

 

우리가 사는 시대에는 너무나 많은 외침들이 있습니다저마다 자신만이 옳다고 주장하기에 오히려 길이 보이질 않습니다이와 같은 때에 정녕 필요한 것은 하늘의 음성입니다분주한 마음, 소란한 마음들을 내려놓고 조용히 주님께 집중했으면 좋겠습니다

 

새벽 아직도 밝기 전에 예수께서 일어나 나가 한적한 곳으로 가사 거기서 기도하시더니”( 1:35)

Archives

Categ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