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7 22

본문: 로마서 9:9-18

제목: “모든 것은 하나님께 달려있다

찬양:  나를 지으신 이가 하나님

 

설교 개요(Sermon Outline)

 

¨  시작하는 질문: 인생의 모든 것을 주도하고 다스리시는 분은 누구일까?  하나님이다.  그분이 우리 삶의 시작자요 마지막 질문자이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우리의 능력이나 행운을 믿으면 아니된다.  하나님의 다스림을 신뢰해야 한다.  그때 어떤 역사가 일어날까?                                                                                                                                                                                                      

 

¨  진행하는 질문: 오늘 본문은 이스라엘 민족의 태동과 진행 과정에 대해 기록하고 있다.  9절에 보면 모든 것의 시작은 약속의 말씀이었다.  하나님이 아브라함을 부르셔서 약속을 주심으로 히브리 민족이 시작되었다.  특히, 나이가 많고 단산했기에 아이를 가질 없는 사라의 태를 여셔서 약속의 아들 이삭을 주신 것은 하나님이 모든 일의 시작자임을 극명히 보여 것이다.  뿐만 아니라, 에서 대신 야곱을 선택하신 것도 하나님이었다.  누구의 간섭도, 어떤 외적인 요인도 선택에 관여할 없었다(11).  이것은 하나님의 일방적 결정이기 때문이다.  혹자는 이러한 하나님을 불공평하다고 말할지 모른다.  그러나 아니다.  사실은 야곱과 에서, 자격미달이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야곱을 선택하신 것은 특별한 은혜가 아닐 없다.  심지어 하나님은 바로왕의 완악함을 통해서 출애굽의 축복을 주기도 하셨다(17).  결과 이스라엘 민족이 세워지게 것이다.  모든 일들 뒤에는 하나님이 계신다.  오늘 우리의 삶도 결국은 하나님께서 다스리신다.  과연 무엇이 그분의 손에 달린 것일까?                                                                                                                                                                                                                                                                                                                                                                                                                 

 

1.     축복의 태동 달려있다(9)

2.     사랑의 선택 달려있다(10-14)

3.     목적의 성취 달려있다(15-18)

 

삶으로 떠나는 질문: 인생의 모든 것이 우리 뜻대로 진행될까아니다하나님의 다스림과 뜻을 따라 진행된다이제는 자신의 내려놓고 오직 그분께 모든 것을 맡기고 달려가지 않겠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