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 “고난에도 품격이 있다”
말씀 : 베드로전서 2:18-25

설교 개요(Sermon Outline)

시작하는 질문:

우리가 겪는 고난은 다양하다. 억울한 고난도 있고 누추한 고난도 있으며 대의를 위한 숭고한 고난도 있다. 그러나 인간이 겪는 그 어떤 고난도 예수 그리스도의 고난만큼 숭고하진 않다. 그 이유가 무엇일까?

진행하는 질문:

오늘 본문은 크리스천이 겪는 고난에 대한 말씀이다. 당시의 크리스천들 중에는 남의 집 사환으로 일하는 종들이 있었던 것 같다. 그들이 섬기는 주인들 중에는 까다로운 사람들도 있었다. 그들은 종들을 착취하기도 하고 부당한 대우로 괴롭히기도 했다. 소위 말하는 “갑질”이다. 이것을 19절은 “애매한 고난”이라고 했다. 부당하고 억울한 고난을 말한다. 이것을 잘 참고 견디면 아름답고 하나님의 칭찬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반면에 죄가 있어 매를 맞는 경우가 있다(20절). 이것은 본인의 잘못에 대한 댓가이기에 마땅히 받아야 할 고난이다. 그러나 그리스도께서 당하신 고난은 이러한 고난들과는 비교가 되지 않는다. 훨씬 더 높고 숭고하다. 그분의 고난은 죄 없으신 분이 당하신 대속적 죽임이었기 때문이다. 그것도 의롭고 잘난 자가 아닌, 가장 더럽고 누추한 죄인들을 위한 죽음이다. 그러므로, 주님의 고난은 최상의 품격을 지니고 있다. 이 고난의 결과 우리가 어떤 축복을 누리게 되었는가?

1. 의를 향한 삶의 축복
2. 고침 받는 삶의 축복
3. 품에 안긴 삶의 축복

삶으로 떠나는 질문:

예수님은 우리의 목자요 감독이 되신다. 그분의 품 안에 거할 때 비로소 평안과 보호를 누리게 된다. 이제는 그 품으로 돌아와 참된 축복을 누리며 살지 않겠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