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2월 11일

본문: 로마서 2:1-11

제목: “도덕적 우월감을 조심하라”

찬양: 찬 279장/은혜로다

 

설교 개요(Sermon Outline)

 

  • 시작하는 질문: 스스로 깨끗하다고 믿는 사람일수록 다른 사람에 대해 비판적인 경우가 많다. 자신이 도덕적으로 더 우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것은 위험하다.  자신의 실상은 보지 못한 채 정죄만 하기 때문이다.  당신에겐 이런 영적 우월감이 없는가?

 

  • 진행하는 질문: 오늘 본문은 영적/도덕적 우월감의 위험에 대해 다루고 있다. 앞에서 바울은 이방인들의 저급한 죄상을 지적했다(1:24-31).  성적 문란, 동성애, 등 수 많은 불의를 자행했던 그들의 정죄에 대해서는 반문의 여지가 없다.  그렇다면, 생활이 비교적 깨끗하고 도덕적으로 숭고해 보이는 도덕가들은 괜찮은 것일까?  아니다.  그들도 똑같이 심판의 대상이다.  겉으로는 도덕성을 내세우지만 그들 내면에는 더 악한 죄들이 있기 때문이다.  해서 바울은 “이런 일을 행하는 자를 판단하고도 같은 일을 행하는 사람아, 네가 하나님의 심판을 피할 줄로 생각하느냐”고 반문한 것이다(3절).  그렇다.  조금 더 도덕적이건, 덜 도덕적이건 하나님의 공의 앞에서는 차이가 없다.  동일한 죄인이다.  어느 누구도 하나님의 기준에 도달할 자는 없기 때문이다.  더구나 하나님은 외모를 취하지 않기에 눈가림을 할 수도 없다.  그럼에도 자신의 작은 도덕성을 앞세워 하나님께 나아오는 것을 거부하는 자들이 있다.  이것은 대단히 위험한 선택이다.  엄중한 하나님의 심판을 넘어 은혜의 축복을 누리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1. 자아 인식하라
  2. 아집 깨뜨리라
  3. 믿음 추구하라

 

삶으로 떠나는 질문: 우리의 마음 속에는 아직 깨어지지 아니한 자아가 있다.  그래서 진짜 보아야 할 자신의 실상을 놓친다.  이제는 아집을 깨뜨리고 주님께 나아가 그분의 은혜를 구하지 않겠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