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23

본문: 15:1-7

제목: 사랑의 원을 넓혀가라

찬양: 오직 주의 사랑에 매여

설교 개요(Sermon Outline)

시작하는 질문: 성탄을 생각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가 무엇인가?  평화, 기쁨, 선물, 빛, 혹은 산타, 등을 떠올릴 것이다.  그러나 성탄의 핵심은 사랑이다.  하나님 사랑의 실현이며, 그 사랑의 나눔이다.  이 사랑의 확산을 위해 당신이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일까?                                                                                                                                                                                                                                                                   
진행하는 질문: 오늘 본문은 이웃 사랑에 대한 크리스챤의 책임에 대해 기록하고 있다.  이웃은 꼭 가까이 있는 사람들만 지칭하는 것이 아니다.  도움을 필요로 하는 모든 사람들을 뜻한다.  예수님은 선한 사마리아인의 비유에서 강도 만난 사람을 이웃이라고 정의하셨다(눅 10:36-37).  강탈 당한자, 빼앗긴 자, 깨어진 자들이 우리의 이웃이다.  사실상, 우리 자신들도 한 때는 강도 만난 인생들이 아니었던가?  그랬는데 예수님께서 건지시고 치유하셔서 건강한 인생이 된 것이다.  이것을 위해 예수님께서 육신을 입고 이 땅에 오셨다.  대신 고초 당하시고 죽으심으로 하늘 아버지의 사랑을 확증하셨다(롬 5:8).  이 사랑을 받은 우리가 사랑을 나누는 것이 성탄이다.  이 땅에는 점점 사랑이 식어가고 있다.  무관심과 이기주의가 서로의 관계를 갈라놓고, 격리된 삶을 추구하게 만들었다.  이와 같은 때에 크리스챤의 사명은 무엇일까?  우리 안에 주어진 하나님의 사랑을 나누는 것이다.  이 사랑을 흘러가게 함으로 축복의 열매를 만들어야 한다.  어떻게 하면 우리의 삶을 통해 사랑의 원을 넓혀갈 수 있을까?                                                                                                                                                                                                                                                                                                                                                                                                                                                                                                                                                                        
1. 이기심의 장벽을 깨뜨려야 한다
2. 대가지불을 감수해야 한다
3. 하나님의 영광을 추구해야 한다
삶으로 떠나는 질문: 이 땅에 사랑이 말라가는 이유는 우리 안에 사랑이 식었기 때문이다.  우리 안에 참 사랑이 회복될 때 비로서 그 사랑을 나눌 수 있다.  사랑을 위해 당신이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