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2월 10일
본문: 데살로니가후서 2:13-17
제목: “우리는 특별한 존재입니다”
찬양: 여기에 모인 우리

설교 개요(Sermon Outline)

 시작하는 질문: 인생의 진정한 가치를 결정하는 것이 무엇일까? 우리의 소유나 성취, 혹은 우리의 배경이나
능력일까? 이러한 것들도 어느 정도는 영향을 끼치지만 결정적 요소는 아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하나님과의
관계성이다. 어떤 면에서 그러할까?
 진행하는 질문: 오늘 본문은 성도들만이 누릴 수 있는 특별한 축복에 대해 기록하고 있다. 2장의 앞 부분에서
바울은 그리스도께서 재림하시기 전에 먼저 선행 될 징조들에 대해 소개했다. 특별히 불법의 아들인
적그리스도가 나타나면 벌어지게 될 사탄의 활동에 대해 경고를 했다. 그때 미혹을 받고 진리를 거부한 채
불의를 따르는 자들이 많이 나올 것인데, 이러한 자들을 “심판 받을 자들”이라고 표현했다(12절). 그런데, 오늘
본문은 이들과 대칭되는 사람들을 소개한다. “주께서 사랑하시는 형제들”이다(13절). 이들은 하나님의 택하심을
따라 구원받고, 성령의 거룩하심을 따라 새 삶을 살고, 궁극적으로 그리스도의 영광에 참여할 자들이다(14절).
한 마디로 특별한 사람들이다. 하나님의 사랑을 받는 가치있는 존재가 된 것이다. 무엇이 이들을 “멸망받을
사람들”과 구별 되게 했을까? 하나님의 은혜 때문이다. 오늘 우리도 마찬가지이다. 우리의 능력이나 소유가
우릴 특별한 존재로 만든 것 아니다. 오직 은혜 때문이다. 이 은혜를 받은 자답게 바르게 살아 가려면 무엇이
필요할까?

1. 바른 응답이 필요하다(14절)
2. 바른 발판이 필요하다(15절)
3. 바른 손길이 필요하다(16-17절)
 삶으로 떠나는 질문: 온 땅이 혼미하고 진리를 떠나가도 우리는 구별되게 살아야 한다. 하나님의 사랑을 입은
존재들이기 때문이다. 이제는 특별한 자들답게 영광스런 삶을 추구하지 않겠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