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11 18

본문: 13:1-7

제목: “세상 속에서도 바르게

찬양: 예수, 함께 하시네

 

설교 개요(Sermon Outline)

 

¨  시작하는 질문: 우리는 천국의 시민이다.  그러나 삶의 터전은 땅이다.  그러다 보니 세상 속에서 삶의 역할이나 자세에 대해 혼란스러울 때가 많다.  세상과 크리스챤 삶은 어떤 관계에 있는 것일까?  세상 속에서 변화의 능력자(transformer) 살려면 무엇이 필요할까?                                                                                                                                                                                                                                                                                          

 

¨  진행하는 질문: 오늘 본문은 세상 통치자에 대한 크리스챤의 반응에 대해 다루고 있다.  1절에서 바울은 사람은 위에 있는 권세들에게 복종하라 했다.  모든 권세는 하나님께서 정하신 것이기 때문이다.  여기서 권세들이란 통치자들(governing authorities) 의미한다.  하나님은 그들을 통해 사회 질서를 세우고 시민들을 보호하게 하셨다.  그랬기에 그들을 하나님의 사역자라고 부르기도 했다(4).  그러나 말씀을 독재자나 불법 정권에도 순복하라는 뜻으로 해석하는 것은 잘못이다.  하나님은 공의로운 분이기에 악한 통치자를 용인하시지 않기 때문이다.  하나님이 부여하신 권세의 목적과 범위 안에서 복종하라는 뜻이다.  결국, 모든 통치의 근원은하나님께 있다.  사실을 바로 알고 세상 속에서도 하나님의 통치를 따라 바른 삶을 살아야 한다.  그래야 하나님께 영광이 된다.  하나님은 우리가 있는 곳에서 하나님의 나라를 세워가기를 원하신다.  그것이 세상 속에서 성도가 해야 사명이기 때문이다.  우리가 세상 속에서도 천국 시민 답게 바르게 살려면 무엇이 필요할까?                                                                                                                                                                                                                                                                                                                                                                                                                                                                                                                                                                 

 

1.     하나님의 통치 필요하다(1)

2.     질서의 순복 필요하다(3)

3.     책임의 완수 필요하다(7)

 

¨  삶으로 떠나는 질문: 크리스챤 삶은 도피나 은둔이 아니다.  오히려 세상 속에 들어가 그곳을 변화시켜야 한다.  혼탁하고 어그러진 세상 속에서 천국을 세우기 위해 당신 있는 최선은 무엇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