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무슨 모임이 있어 잠시 목사님들을 뵙게 되었는데, 거기서 감동적인 영상 한편을 소개받게 되었습니다. 제목이
“인생은 한 잔의 커피와 같다(Life is like a cup of coffee)”라는 영상입니다.

대학을 졸업한 동창 몇 사람이 그들을 가르치신 교수댁을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그들은 다들 사회에서 나름데로 좋은
career를 갖고 있는 사람들이었습니다. 대화가 무르익어가자 각자 자신들의 하는 일들이나 자랑들이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그때 교수님이 가만히 일어나 부엌으로 들어 가셔서 커피를 끓인 Pot을 들고 들어 오셨습니다. 그리고
각양 각색의 커피잔을 들고 오셔서 거기에 커피를 따라 주셨습니다. 어떤 사람은 사기로 된 잔, 어떤 이는 유리 그릇에,
어떤 이는 플라스틱 잔에, 또 어떤 이는 고급스러운 본차이나(Bone China)에 커피를 받았습니다.
그리곤 말씀하셨습니다. “다양한 모양의 커피잔을 들고 있는데, 커피잔에 너무 신경쓰지 마십시오. 그것에 너무
신경을 많이 쓰면 그 안에 담겨진 커피의 향을 잊어버릴 수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잔이 아니라, 그 안에 담겨진
커피입니다. 인생도 이와 같습니다. 우리가 들고 있는 잔, 외형적인 모양이 중요한 것 아닙니다. 외모, 학벌, 직업,
지위, 큰 회사….라는 잔이 우리 인생을 정의하는 것이 아닙니다. 중요한 것은 내 인생의 잔에 무엇을 담고
있느냐입니다.”
“그러므로, 잔의 모양을 보느라고 커피 맛을 즐기는 것을 놓치지 마십시오(Savor the coffee, not the cup). 단순하게
살고, 친절하게 말하고, 깊이 돌보고, 넉넉하게 사랑하십시오(Live simply, speak kindly, care deeply, and love
generously!)”
그렇습니다. 우리 인생의 잔에 무엇을 담고 하나님께 나아가느냐가 중요합니다. 바울은 “우리가 이 보배를 질그릇에
가졌으니, 능력의 심히 큰 것이 하나님께 있고 우리에게 있지 아니하다”(고후 4:7)고 했습니다. 보배이신 그리스도를
담은 인생답게 향기를 발하며 사시길 축원합니다. 샬롬!